플로팅광고
플로팅광고

플로팅광고

광고가 기사를 가린다는 플로팅 광고에 대한 클레임이 있을 때마다 드는 생각..

플로팅 광고로 클레임할 정도의 사람들은 정말 충성 독자다. 즐겨찾기를 해놓고 브랜드를 인지해서 들어오는 충성 독자는 20%채 안된다.
네이버에서 기사 제목보고 들어오는 독자가 대부분이다. 이 독자들은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않는다. 네이버 뉴스다. 비슷한 내용의 기사가 검색 결과에 나오면 매체 보고 들어올 독자는 거의 없다. 맨위에 있거나 조금 더 쌔끈한 기사 제목을 클릭한다. 이게 현실이다. 이렇게 들어온 독자는 다른 뉴스 사이트들에서 이미 플로팅 광고가 덕지덕지 붙은 것을 보고 경험했기에 플로팅 배너가 기사를 가려도 크게 개의치 않는다.
기사 가려서 못보겠다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내부자이거나 몇 안되는 충성독자다. 브랜드를 인지하고 있는.. 10명중 개의치않는 8명과 불편함을 느끼는 2인 중 1인이 클레임을 거는 것이다.
3년간 클린사이트라고 광고를 줄였었지만 사용자가 늘어났는가? 다시 광고를 늘리니 사용자가 빠져나가는가? 지금은 아니라도 장기적으로 빠진다고 하는데 3개월후에 빠지는 건 광고 때문에 빠지는 것이 아니다.

….라는 광고쟁이로서의 입장과……

기사를 보기 위해 들어온 독자에게 기사를 제공 받는데 방해를 주는 플로팅 광고를 띄우는 건 매출이나 PV를 논하기에 앞서 독자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기사를 서비스하는 곳에서 기사를 읽는데 방해한다면 서비스질을 떨어뜨리는 것이다.
독자에게 광고를 싫건 좋건 광고를 봐야한다라는 부정적인 UX보다는 쾌적하게 기사를 읽고 기사와 관련되거나 관심있는 광고를 스스로 클릭하게하는 긍정적인 UX를 제공해야한다.
자잘하게 클릭 기반의 광고를 유치하고 클릭을 많이 하게끔 강제하는 광고가 아닌 고상한 고급 브랜드 광고를 유치해서 쾌적한 기분의 독자에게 광고를 클릭할 마음이 우러나오는 사이트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라는 과대망상 운영자의 입장이…

독자의 액션에 따라 기사를 읽기 전에 제목을 볼 때는 떠있다가 기사를 볼 때는 광고가 없고, 기사를 다 본 후 스크롤을 하거나 뒤로 가기를 하기 위해 마우스를 움직이거나.. 뒤로 바튼을 누르면 잠시 광고를 보여주고 넘어가는.. 기사를 보는데 방해도 되지 않으면서 기사를 읽었다라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고 다음 액션으로 넘어가기 전.. 등 독자의 액션과 액션 사이.. 피드백 후 액션 사이를 감지해서 광고를 띄움으로서 광고 주목도와 기사 가독성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기술은 없을까..

…얄팍하고도 과대망상적인 기획/개발자의 입장이…

 

*별볼일 없는 블로그와 별도로 뉴스 미디어에 대한 잡생각을 올려놓을 새 블로그를 만들면서, 예전에 페이스북에 찌그렸던 글을 재활용함